평택시, 이색적인 분위기 공직자 월례조회 눈길

아름다운 음악을 통한 힐링과 공감의 장 마련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6/05 [01:12]

평택시, 이색적인 분위기 공직자 월례조회 눈길

아름다운 음악을 통한 힐링과 공감의 장 마련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6/05 [01:12]

▲ 정장선 평택시장 6월 월례조회 주재 모습 (사진제공=평택시청)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  평택시 6월 월례조회 탈북 피아니스트 김철웅 교수 연주 모습 (사진제공=평택시청)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평택=팝업뉴스)하인규 기자=평택시(시장 정장선)가 지난 3일 특강 ‘북한 문화 바로알기’라는 이색적인 주제로 6월 월례조회를 개최하여 참석한 직원들로부터 좋은 호응을 얻었다.

 

이번 월례조회는 탈북 피아니스트 김철웅(서울교육대 연구교수) 교수를 초빙해 북한의 음악교육과 리처드 클리이더만의 ‘가을의 속삭임’ 과 직접 작곡한 ‘아리랑 소나타’ 등 다양한 피아노 연주를 직접 선보여 직원들로부터 많은 갈채를 받았다.

 

정 시장 취임 이후 안팎으로 평택시에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지만 탈북자 출신의 김 교수를 초빙해 그동안 경직되고 권위적인 분위기에서 벗어나 짧은 시간이지만 피아노 음악이 흐르는 부드러운 분위기속에서 서로 힐링하고 공감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어 의미를 더 했다.

 

이날 특강에서 김 교수는 “비록 현재 남북이 갈라져 있지만 음악은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좋은 매개체”라며, “양보와 배려를 통해 이질감보다는 공통된 점을 배운다는 생각으로 접근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월례조회에 참석한 직원은 “공직에 임용되어 10여년 동안 앞만 보고 업무를 수행하느라 지쳐있었는데, 감미로운 피아노 곡을 들으니 6월을 상쾌하게 시작할 것 같고, 특히 색다른 시각으로 편곡한 아리랑 연주가 인상 깊었다”고 전했다.

 

정장선 시장은 “무더워지는 날씨와 반복되는 업무와 일상에 지쳐 자신을 돌보는 것을 놓치고 있는 직원들에게 잠시나마 여유를 가지고 감성을 채울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