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 ~ 원주 복선전철, 강천역 청신호

수서~광주 복선전철 예타 통과, 여주시 철도이용 수요 증가 기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7/10 [18:49]

여주 ~ 원주 복선전철, 강천역 청신호

수서~광주 복선전철 예타 통과, 여주시 철도이용 수요 증가 기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7/10 [18:49]

▲ 여주-원주 복선전철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여주=팝업뉴스)하인규 기자=5일 수서~광주 복선전철 사업이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심의를 통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여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여주~원주 복선전철, 강천역 신설 사업(이하 여주~원주선 복선화(강천역))에 파란불이 켜졌다.

 

시 관계자는, “수서~광주 복선전철 사업은 경강선, 중앙선, 중부내륙선 등 지역 간 열차의 수도권 접근성 향상에 따른 것”이라며, “여주시 철도 이용 수요 증가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예타를 통과한 수서~광주선의 경우 복선(완행, 급행)으로 추진될 예정으로 향후열차운행계획에 따라 여주~원주선 복선화(강천역) 및 수도권전철 연장 가능성이 높아진다.

 

여주~원주선 복선화(강천역)는, 민선7기 이항진 시장이 취임 이후 여주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 시장은 그 동안 중앙부처 방문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여주~원주선 복선화(강천역) 사업을 추진해 왔다.

 

동서철도망 중 유일한 단선 구간인 여주~원주 철도구간(21.95km)의 복선화로 네트워크를 완성하고, 교통 취약지역 해소와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여주~원주선 복선화(강천역)사업이 꼭 필요하다는 게 이 시장의 생각이다.

 

여주시는 금번 수서~광주선 예타 통과로 인한 이용 수요 등을 반영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수립(2021 ~ 2030년)에 여주~원주선 복선화(강천역)사업이 포함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여주시는 이를 위해 관련 지자체와의 협업도 적극 모색 중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