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소상공인 살리기” 소비 진작 이벤트 연다

7000원 성남사랑상품권 모바일 할인 쿠폰 2만1000장 소진될 때까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3/29 [09:20]

성남시 “소상공인 살리기” 소비 진작 이벤트 연다

7000원 성남사랑상품권 모바일 할인 쿠폰 2만1000장 소진될 때까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3/29 [09:20]

 

성남시는 배달료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살리기 위해 소비 진작 이벤트를 연다고 29일 밝혔다.

 

시 출연기관인 성남시상권활성화재단이 오는 4월 1일부터 성남사랑상품권 통합플랫폼인 ‘착(chak)’ 앱을 통해 2만원 이상 배달 주문 또는 매장 포장 주문을 하는 이들에 7000원의 모바일 할인 쿠폰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총 1억4700만원 상당이며, 쿠폰 2만1000여 장이 소진될 때까지 이벤트가 열린다.

 

해당 앱에는 먹깨비, 배슐랭, 소문난샵, 위메프오 등 4개 민간 배달앱이 연동돼 있고, 이들 배달앱의 성남지역 가맹점포 수는 2000여 곳이다.

 

성남사랑상품권 통합플랫폼에서 배달앱 서비스 가맹점 위치 등의 정보를 확인한 뒤 주문하면 음식값 등은 충전한 모바일 성남사랑상품권으로 결제된다.

 

해당 가맹점에서 직접 찾아가는 포장 주문 방식을 선택하면 이벤트가 끝날 때까지 무제한으로 할인 쿠폰을 제공 받을 수 있다.

 

배달 주문의 경우 기간 내 할인 쿠폰을 1회 제공한다.

 

포장 주문을 장려해 소상공인의 배달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다.

 

소상공인이 배달대행업체에 내는 배달료는 올해 1월 한 건당 1000원가량 올라 평균 6000원 선이다.

 

이 배달료 가운데 일부(보통 3000원가량)는 소비자가 주문 결제 때 부담하고, 초과분은 가맹점의 소상공인이 부담한다.

 

여기에 소상공인이 배달앱 회사에 내는 중개수수료는 성남사랑상품권 배달앱 서비스 가맹점의 경우 주문액의 0.99~2%, 다른 민간 배달앱 회사의 경우 5~12%다.

 

이에 성남시는 소상공인의 부담을 덜고,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려고 이번 이벤트를 기획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