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벤처펀드 3호’ 4개사 코스닥·코넥스 상장

市 수익률 81%…재투자 순환 1300억원 규모 펀드 구상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7/29 [11:00]

‘성남벤처펀드 3호’ 4개사 코스닥·코넥스 상장

市 수익률 81%…재투자 순환 1300억원 규모 펀드 구상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7/29 [11:00]

▲ 성남시청 전경 (사진제공=성남시청)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성남=팝업뉴스)하인규 기자=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총 217억원 규모의 성남벤처펀드 3호를 운용한 결과 4개사가 코스닥(2개사).코넥스(2개사)에 상장되는 성과를 냈다고 7월 26일 밝혔다.

 

성남벤처펀드 3호는 모바일전문펀드다. 2011년 성남시가 26억원을 출자하고, 조합원으로 참여한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사가 44억원을, KIF 투자조합이 147억원을 각각 출자해 지난달 28일까지 8년간 운용됐다.

 

출자금은 모바일 콘텐츠, 게임 기업 등 14개사에 투자했다. 이중 성남시 관내 기업은 7개사이며, 투자금은 87억원이다.

 

청산 결과 성남시에 회수된 금액은 47억원으로, 출자금(26억원) 대비 수익률은 81%(21억원)로 나타났다.

 

펀드 투자금을 지원받은 기업은 성장기반을 마련해 연 매출을 올리고, 출자자들은 펀드 운용 수익을 올렸다.

 

투자기업 중 모바일 게임사인 ㈜데브시스터즈는 2013년부터 2016년까지 14억원의 성남벤처펀드 3호 자금을 지원받아 운영한 ‘쿠키런’ 게임이 히트를 쳤다. 2014년 코스닥에 상장됐다. 총 165억원이 회수돼 1080%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대표적 펀드 투자 성공 사례로 꼽힌다.

 

㈜포도트리는 2012년 15억원의 성남벤처 펀드를 투자받은 후, 콘텐츠 플랫폼인 카카오페이지 운영으로 유명해졌다. 2015년 서울에서 판교로 이전하면서 카카오에 자회사로 편입됐고, 지난해 8월 사명을 카카오페이지로 변경했다.

 

성남시는 3호 펀드의 수익금을 재투자해 오는 2021년까지 1300억원 규모의 창업펀드와 벤처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현재 4호 펀드(200억원 규모), 5호 펀드(320억원 규모), 6호 펀드(290억원 규모), 7호 펀드(1360억원 규모)를 성남산업진흥원이 운영하고 있으며, 17개 성남시 기업에 198억원을 투자하고 있다.

 

성남시 첨단산업과 관계자는 “성남벤처펀드는 우수 기업 발굴과 투자, 성장 지원, 투자금 회수와 재투자의 선순환 지원 체계로 운영되는 정책 펀드”라면서 “펀드 운용을 통해 첨단 기업 성장을 촉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