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천 과천시장, 일본 규탄 성명 발표 “일본과의 교류활동 재검토, 시 차원 대응 노력 전개”

오는 15일 광복절 기념식에서 일본 규탄 결의대회 등 개최키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8/05 [09:44]

김종천 과천시장, 일본 규탄 성명 발표 “일본과의 교류활동 재검토, 시 차원 대응 노력 전개”

오는 15일 광복절 기념식에서 일본 규탄 결의대회 등 개최키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8/05 [09:44]

▲ 김종천 과천시장 간부공무원 긴급회의 주재 모습 (사진제공=과천시청)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과천=팝업뉴스)하인규 기자=김종천 과천시장은 2일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수출심사 우대국가) 제외 조치와 관련해 성명서를 발표하고, “일본 정부의 무역보복 행위에 대해 일본과의 교류활동을 재검토하고, 과천시 차원에서 대응할 수 있는 각종 노력을 적극적으로 전개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김 시장은 이날 오전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를 수출심사 우대국가에서 제외하겠다는 결정을 발표한 직후, 하계휴가를 중단하고 급거 업무에 복귀해 간부공무원을 소집해 긴급회의를 주재했다.

 

과천시는 일본의 무역보복 행위에 대한 대응 조치로 △15일 개최되는 광복절 기념식에서 일본 규탄 결의대회 개최 △일본과의 교류 행사 전면 취소 또는 중단 △행정물품 및 관급발주 관련 일본산 제품 구매, 사용 재고 △하반기 일본에서 실시 예정인 과천시 직장육상부의 전지훈련 장소 변경 △일본 경제 보복조치 항의 플랜카드 게시 등을 우선 시행하기로 했다.

 

김 시장은 긴급회의 후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는 그동안 우호적으로 지속해 온 양국 자치단체의 교류 노력에 반하는 결정으로, 일제 강제 침탈에 대한 반성 없이 경제침략으로 도발하는 아베 정권을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일본의 조치로 적지 않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시민들이 함께 힘을 모은다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과천시는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과와 경제보복조치 철회가 이루어질 때까지 일본제품 구매 및 일본 관광 자제 등의 생활실천 운동을 적극 지지하고 동참하겠다”라며, “과천 시민들께서도 정부의 대응 방안에 대해 지지와 성원을 당부 드린다. 일본 제품 구매 자제 운동 등에도 적극 동참해달라”라고 호소했다.

 

김 시장은 앞으로 전국 지방정부와 함께 일본을 규탄하는 공동성명 발표에 참여하는 등 정부의 기조에 발맞춰 시민과 함께 적극적인 노력을 전개하겠다는 입장도 함께 밝혔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