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돈 의왕시장,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성명 발표

관내 기업 지원, 일본제품 불매 운동 등 시민들의 동참 호소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8/05 [11:32]

김상돈 의왕시장,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성명 발표

관내 기업 지원, 일본제품 불매 운동 등 시민들의 동참 호소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8/05 [11:32]


(의왕=팝업뉴스)하인규 기자=김상돈 의왕시장은 5일 시청 입구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했다.

 

김 시장은 이 자리에서“일본의 이번 조치는 삼권분립에 따른 우리나라 사법부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비상식적이고 일방적인 경제보복 행위로써, 이는 명백한 경제침략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정부의 경제침략행위 철회를 촉구하면서“과거사에 대하여 책임 있는 자세로 사과하고, 일본 기업들은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을 지급할 것”을 요구했다.

 

김 시장은 앞으로 시에서 발주하는 행정 물품 및 공사와 관련하여 일본산 제품의 사용을 억제하고, 일본여행 자제 및 일본제품 불매 운동에 시민들의 참여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번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기업들을 신속히 파악하여 위기상황을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대책을 마련하고, 관내 전통시장과 상공인들의 일본산 제품 판매 중지에 대해 함께 협력하는 등 민·관이 협업하여 대응해 나갈 뜻을 밝혔다.

 

김상돈 의왕시장은“이번 위기를 기회로 삼아 우리나라 경제가 한 단계 더 발전하고 성숙해질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시민과 공직자가 한뜻으로 힘을 모아 굳건히 대처해 나가자”며“이번 대응에 대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성원과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경기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