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PL 서울경기 동부지부 "제12회 종교연합사무실 경서비교토론회" 개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9/02 [14:55]

HWPL 서울경기 동부지부 "제12회 종교연합사무실 경서비교토론회" 개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9/02 [14:55]

▲ 경서비교토론회 모습 (사진제공=HWPL서울경기동부지부)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팝업뉴스)하인규 기자=(사)HWPL하늘 문화 세계 평화 광복(대표 이 만희) 서울 경기 동부지부는 30일 오후 2시 구리지부 종교연합 사무실에서 제12회 종교연합사무실 경서비교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경서의 이해와 종교 지도자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각 계의 종교 대표인들이 모였으며.참석한 불교,민족종교, 천리교 그리고 기독교의 대표들은 오늘 날 신앙인이라면 경서의 내용을 알고 행함으로 모두가 온전한 사람으로 변화되고 마음의 평안을 되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불교의 대표는 언행일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경서의 계명을 잘 지키므로 바른 정신과 행동을 할 수 있으며 종교 지도자들이 꼭 명심 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민족종교의 대표는 민족종교도 여러 종파로 나뉘어져 있으나 가장 중요한 것은 경서의 내용을 잘 깨달아서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기독교 대표로 참석한 목사는 욥기서 8장7절의 ‘내 시작은 미약하지만 내 나중은 창대하리라’의 말씀처럼 창조주이신 하나님의 뜻은 성경에 나와 있으며 종교 지도자들은 인간의 생명존중과 평화를 위하여 노력해야 하는 것이지 분쟁을 만드는 것은 바람직 하지 않다고 강조하여 말했다.

 

청중과의 대화를 통하여 각 종교의 대표들은 종교가 추구하는 목적이 무엇인지 같은 목소리로 답을 해 주었으며 특히 천리교 교회장은 HWPL의 이 만희대표의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시고 DPCW(국제법제정)를 유엔에 상정하고 있는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며 모든 종교인들이 동참하여 주실 것을 부탁 했다.

 

이 날 각 계의 대표들이 마지막으로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인간존중의 실천을 통하여 신이 만들고자 하는 평화의 세상을 전하는 것이 진정한 종교인들의 숙제이며 사명이라고 강조 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