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베트남·태국서 수출상담회 개최…수백만 달러 실적 거둬

상담 66건·1천311만 달러 상담실적…35건 419만 달러 계약 추진 성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10/01 [09:34]

안산시, 베트남·태국서 수출상담회 개최…수백만 달러 실적 거둬

상담 66건·1천311만 달러 상담실적…35건 419만 달러 계약 추진 성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10/01 [09:34]

 

 

(안산=팝업뉴스)하인규 기자=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기지역본부와 함께 해외시장 개척능력이 부족한 관내 중소기업을 위해 베트남·태국 등 동남아시아에 시장개척단(지난달 23~29일)을 파견하고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수출상담회는 동남아시아 중심부에 위치해 아시아의 새로운 신흥공업국 중 하나로 성장한 태국과, 풍부한 노동력과 소비력을 자랑하는 시장으로 떠오르며 최근 축구와 더불어 한류 등의 영향으로 한국산 제품의 이미지가 좋은 베트남에서 진행됐다.

 

지난달 23일부터 29일까지 7일간 진행된 동남아 시장개척단 참여기업은 ▲㈜두드림 ▲㈜류진랩 ▲㈜비비씨 ▲삼원코브라 ▲㈜우리정밀화학 ▲㈜우이당 ▲㈜이엘엔터프라이즈 ▲허브테라피 등 8개 기업들로 꾸려졌다.

 

시는 원활한 수출 상담을 위해 현지 바이어와의 1:1상담 주선, 상담장 구축 및 운영, 통역, 이동 차량, 현지 수출관련세미나 등을 지원했다.

 

시장개척단은 방콕과 호치민에서 총 66건의 수출 상담을 통해 1천311만 달러의 상담실적을 올렸으며, 그 중 35건 4019만 달러가 1년 내 실질적 계약으로 연결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우이당의 건강식품과 스낵류 관련 제품은 방콕 현지 바이어의 뜨거운 관심을 받아 총 3건의 수출 MOU를 체결했다. 삼원코브라 역시 방콕 바이어와 180만 달러의 수출 상담을 진행하고 그중 우선 60만 달러의 수출계약이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해왔다.

 

베트남 호치민에서는 ㈜우리정밀화학이 높은 관심을 받았다. 즉시 거래가 가능한 진성 바이어를 만나 수출 MOU를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두드림도 호치민 바이어를 통해 854만 달러의 수출 상담을 진행하고 244만 달러 수준의 대량 거래와 OEM 생산을 추진하기로 협의했다.

 

시 관계자는 “참여기업 대부분이 이번 시장개척단을 통해 동남아 시장 개척의 교두보를 마련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지역 중소기업의 동남아 시장 개척을 위해 지속적으로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번 동남아 시장개척단을 통해 참가기업들이 거둔 수출상담 성과가 실제 수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이어갈 방침이다. 자세한 사항은 안산시 기업지원과로 문의하면 된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경기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