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기흥서 코로나19 확진환자 1명 추가 발생

마북동 거주 44세 시민…용인-4번 환자 배우자 ‧ 수원병원 이송 예정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3/01 [11:39]

용인시, 기흥서 코로나19 확진환자 1명 추가 발생

마북동 거주 44세 시민…용인-4번 환자 배우자 ‧ 수원병원 이송 예정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3/01 [11:39]

▲ 기흥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사진제공=용인시청)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용인=팝업뉴스)하인규 기자=용인시에서 여섯 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용인-6번)가 발생했다.

 

용인시는 1일 기흥구 마북동의 F모씨(44세‧여)가 민간검사기관인 씨젠의료재단의 진단검사에서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F씨는 용인-4번 확진환자의 배우자다.

 

이에 따라 시는 F씨를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하고 역학조사관을 통한 접촉자 조사에 착수했다. 또 F씨의 검체를 채취한 기흥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임시폐쇄하고 방역소독했다.

 

F씨는 지난달 27일 남편인 용인-4번 확진환자의 양성 판정 직후 자택격리 하던 중 27일 기흥구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 진단검사를 의뢰했으나 검체량이 불충분하다는 판단에 따라 29일 기흥구보건소에서 2차 검체를 채취했다.

 

시는 F씨의 동선에 대해선 역학조사관의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접촉자 격리 및 방역소독을 하고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방침이다.

 

한편, 용인-4,6번 확진환자의 두 자녀는 진단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