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현업업무 관리감독자 대상 위험성평가 담당자 사전교육 실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9/08 [11:25]

평택시, 현업업무 관리감독자 대상 위험성평가 담당자 사전교육 실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9/08 [11:25]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지난 5일부터 8일 기간 중 3일간 비전2동 행정복지센터 대회의실에서 사업장 내 중대산업재해 사고 발생의 주요 원인이 되는 유해·위험요인을 사전에 발견해 예방, 개선할 수 있도록 각 사업부서 담당 공무원 125명을 대상으로 위험성평가 전문교육을 실시했다.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시행하는 위험성평가는 사업주(시장)가 사업장의 유해·위험요인을 파악하고 감소대책을 수립하여 시행하는 일련의 과정으로써 사고를 미리 막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위험성평가는 ▲1단계 사전 준비 ▲2단계 유해·위험요인 파악 ▲3단계 위험성 추정 ▲4단계 위험성 결정 ▲5단계 감소대책 수립 및 실행 등의 단계를 거쳐 연간 1회 실시해야 한다.

 

시는 이번 교육을 시작으로 2022년 하반기 위험성평가를 9월 13일부터 10월 14일까지 실시하여 작업 현장의 유해·위험 요인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각 부서에서 다양한 사업 추진으로 여러 작업이 행해지는 만큼 이번 위험성평가 전문교육 실시를 통해 작업장에 잠재되어 있는 유해·위험요인을 최대한 많이 찾아내고 개선하여, 시 소속 근로자의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 및 중대산업재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