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환경미화원 부상방지를 위해 100ℓ종량제봉투 없애고 최대 용량 75ℓ로~

봉투별 무게 상한도 75ℓ는 19㎏ 이하, 50ℓ는 13㎏ 이하로 제한 -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5/21 [01:19]

평택시, 환경미화원 부상방지를 위해 100ℓ종량제봉투 없애고 최대 용량 75ℓ로~

봉투별 무게 상한도 75ℓ는 19㎏ 이하, 50ℓ는 13㎏ 이하로 제한 -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5/21 [01:19]

 

 

(평택=팝업뉴스)하인규 기자=평택시(시장 정장선)가 20일, 환경미화원 부상 방지를 위해 종량제 봉투 최대 용량을 당초 100리터에서 75리터로 낮춘다고 밝혔다.

 

일부 시민들과 사업장에서 가득 찬 종량제봉투 위와 옆 부분을 테이프로 붙여 실 용량보다 훨씬 많은 용량을 배출해 환경미화원 1명이 수거가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그 동안 환경미화원들은 용량이 초과된 100리터 종량제 봉투를 청소차량에 수거하면서 허리와 어깨 통증을 호소하는 등 부상과 안전사고 위협에 노출돼 있었다.

 

환경부 지침에 의하면 100리터 종량제봉투의 경우 25㎏ 이하로 배출돼야 한다. 그러나 눌러 담을 경우 30~40㎏에 육박해 무거운 봉투를 하루에도 여러 차례 차량에 옮겨 실고 있는 환경미화원들은 근골격계 이상과 척추질환 등에 항상 노출돼 있다. 최근 3년간 환경미화원 안전사고 재해자 1,800여명 중 무려 15%에 달하는 274명이 무거운 종량제봉투를 수거차량에 옮기다가 부상을 당했다.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전국의 지자체들도 잇따라 100리터 종량제봉투 제작을 중단하고 있다. 경기도의 경우 최근 용인·성남·부천·의정부 등 4개 기초자치단체가 종량제봉투 최대용량을 75리터로 줄였다.

 

평택시도 최대 용량을 75리터로 줄이기 위해 제214회 평택시의회 임시회에서 ‘100리터 종량제봉투 제작 중단 및 50리터 이상 배출 시 무게상한(75리터 19㎏이하, 50리터 13㎏이하)’을 골자로 하는 ‘평택시 폐기물 관리조례’를 개정했다. 이미 제작된 100리터 종량제봉투는 소진 시까지 판매 할 계획이다.

 

앞서 평택시의회 유승영 의원도 환경미화원들의 부상방지를 위해 100리터 종량제봉투 제작 중단을 여러 차례 관련부서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의원은 조례 개정과 관련, “시민들께서 불편하실 수 있겠지만 청소 하시는 분들의 건강을 고려한 사항이므로 널리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시는 2019년 한해 동안 판매된 100리터 종량제봉투가 전체 판매량의 약 14%를 차지하고 있어 환경미화원들의 작업 시 부상위험이 클 수밖에 없었으나, 이번 조례 개정을 통해 환경미화원의 근로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깨끗한 환경조성을 위해 최일선에서 고생하는 환경미화원들의 근무 환경 개선에 노력하겠다”면서 “시민들께서도 50리터와 75리터 종량제봉투 배출 시 무게 상한을 꼭 지켜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