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수 피해 반복되지 않도록” 고양특례시, 상습침수지역 대대적인 정비 나서

- 483억원 규모 강매배수펌프장 증설 공사 본격추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9/16 [14:37]

“침수 피해 반복되지 않도록” 고양특례시, 상습침수지역 대대적인 정비 나서

- 483억원 규모 강매배수펌프장 증설 공사 본격추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9/16 [14:37]

 

▲ 2022년도 성사천 침수 피해 현장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가 강매배수펌프장 증설 공사를 본격 추진한다. 고양시는 총 483억 원의 규모의 강매지구상습침수지역 정비사업을 시작할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강매동 성사천 하류는 지대가 낮아 집중호우시에 배수펌프장을이용해 강제로 배수해야 하는 지역이다. 2011년과 2018년 큰 침수 피해가 일어났으며 올해도집중호우로인해 주거지 침수 피해가 발생해 배수펌프장증설이 시급한지역이다.

 

더 이상의 침수 피해를 막기 위해 시는 2021년부터 기본 및 실시설계를추진하고 올해 5월 침수피해가 우려되는 지역(면적 174,102㎡)을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로 지정․고시하는 등 사전 행정절차를 진행했다.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을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 및도·시의원의 적극적으로 나섰다. 그 결과 총사업비의 50%인 241억 원을국비로 지원받는 성과를 거두었으며 현재 정부가 제출한 예산의 국회 통과 절차만 남은 상태이다.

 

이동환 시장은 “이번 정비 사업이 완료되면 배수펌프장 펌프시설 4,050㎥, 유수지 47,400㎥가 증가한다. 지역 주민들의 주거지 및 농경지의 침수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여 안전도시 고양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한 고양시는 확장되는 유수지 부지를 활용한 지역 주민 편의시설(휴게, 휴식, 커뮤니티 공간 등) 조성 방안도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