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살 자립준비청년, ‘수원시 셰어하우스 CON’에서 희망을 꿈꾸다

수원시, 청년 주거복지정책 ‘셰어하우스 CON’… 입주자 2명 선정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9/20 [10:57]

26살 자립준비청년, ‘수원시 셰어하우스 CON’에서 희망을 꿈꾸다

수원시, 청년 주거복지정책 ‘셰어하우스 CON’… 입주자 2명 선정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9/20 [10:57]

 

▲ 자립준비청년 박OO씨가 입주 면접에서 면접관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1996년 태어난 박OO(26, 남)씨는 1살 때 보육시설에 왔다. 엄마는 박씨를 낳은 후 떠났고, 아빠는 보육원에 종종 찾아왔지만 어느 순간부터 연락이 되지 않았다.

 

18년간 보육시설에서 성장한 박씨는 2015년에 2월, 법적보호 기간이 종료돼 퇴소하면서 ‘자립준비청년’이 됐다. 2021년 정부가 ‘보호종료아동 지원강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보호아동 중 희망자는 만 24세까지 양육시설에 머물 수 있게 됐지만, 2015년에는 대학에 진학하지 않는 보호아동은 만 18세가 되면 시설을 떠나야 했다.

 

자립정착금 500만 원을 받았지만 목돈을 가져본 적도, 돈을 관리해본 적도 없었던 그는 금세 돈을 다 써버렸다. 그는 “준비 없이 사회에 나온 자립준비청년은 정착금을 계획 없이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박씨는 LH청년전세임대주택에 살며 자동차 정비소에 취업했다. 정비기술을 배우다가 적성에 맞지 않아 그만두고 서울에 있는 한 음식점에 일자리를 구했다.

 

주방일을 했는데, 이번에는 일이 잘 맞았다. 음식점 근처에 방을 얻어 생활하며 3년 가까이 즐겁게 일했다. 그런데 얼마 전 음식점 사정으로 인해 ‘권고사직’ 통보를 받았다. 머릿속이 하얘졌다. 모아놓은 돈도 없었다.

 

고민을 하다가 멘토 역할을 해주던 최상규 선한울타리(보호종료아동의 자립을 돕는 비영리단체) 대표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최씨는 “수원시에서 자립준비청년 공동주거 공간에 입주할 청년을 모집하는데, 지원해 보라”고 권유했다.

 

박씨는 지난 16일 수원시청년지원센터에서 면접을 봤고, 이OO(24, 남)씨와 함께 ‘자립준비청년 셰어하우스 CON(콘)’ 입주자로 선정됐다. 9월 말 입주할 예정이다.

 

박씨는 “자립준비청년들은 주거 문제로 어려움을 많이 겪는데, 수원시의 셰어하우스가 자립준비청년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수원시 덕분에 큰 고민이 해결됐다”고 기뻐했다. 이어 “수원시에서 오랫동안 안정적으로 근무할 수 있는, 음식점 일자리를 찾고 있다”며 “음식점 주방일은 누구보다 잘할 수 있다”며 웃었다.

 

수원시의 청년 주거복지정책인 ‘셰어하우스 CON’ 사업은 아동복지시설에서 만기·중도 퇴소한 청년들에게 임차료 없이 2년 동안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는 공동 주거 공간을 제공하고, 자립 활동을 지원하는 것이다. CON은 Community(지역사회)와 ON(계속)을 합쳐 만든 용어다.

 

LH의 매입임대주택을 활용한 셰어하우스 CON은 권선1동·매탄1동 다세대주택에 있다. 한 집에 같은 성별 청년 3명이 공동 거주할 예정이다. 현재 남자 청년 2명을 선정했고, 입주자를 추가로 모집하고 있다.

 

셰어하우스 CON에는 방 3개·화장실 2개가 있고, 가구와 가전제품이 설치돼있다. 임대 기간은 9월부터 2024년 9월까지 2년이다. 보증금과 임대료는 수원시가 100% 지원하고, 입주청년은 관리비와 공과금만 부담하면 된다.

 

박OO씨는 “최근 자립준비청년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안타까운 사건이 잇달아 발생했는데, 그 아이들이 얼마나 힘들었을지 이해가 된다”며 “자립준비청년은 어린 나이부터 모든 걸 혼자 해결해야 해 불안함을 많이 느낀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이어 “자립준비청년에게는 고민이 있을 때 상담할 수 있고, 자립을 꾸준히 지원해 줄 수 있는 멘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수원시는 입주자에게 주거 공간뿐 아니라 ‘자립지원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입주자를 취·창업 관련 기관에 연계해주고 해당 기관에 추천한다. 또 지역사회 봉사단체와 입주 청년을 멘토와 멘티로 연계해 정서적 지원을 할 예정이다. 퇴소자에게는 ‘수원시 청년 우선공급 청년임대주택’ 입주 우선권 부여 등 혜택을 준다.

 

국민건강보험공단도 자립준비청년 지원에 나섰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난 9월 1일 수원시에 ‘셰어하우스 CON’에 설치할 가구 구매 비용 2000만 원을 기부했다.

 

수원시는 후원금으로 침대, 침구류, 책상, 옷장, 식탁, 소파, 수납장, 건조기 등 생활에 필요한 가구와 가전제품을 구매해 ‘자립준비청년 셰어하우스 CON’에 설치할 예정이다.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은 “거주 공간도 중요하지만 자립 준비 청년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기댈 수 있고, 고민을 나눌 수 있는 멘토”라며 “자립준비청년들을 대상으로 하는 멘토링 프로그램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