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디지털 기술로 시민 돌봄 강화한다…업무협약 체결

- 부천시·고려대학교안암병원·피플앤드테크놀로지 MOU 체결
- 지역복지-의료건강-스마트기술 결합해 돌봄공백 해소 기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9/20 [10:26]

부천시, 디지털 기술로 시민 돌봄 강화한다…업무협약 체결

- 부천시·고려대학교안암병원·피플앤드테크놀로지 MOU 체결
- 지역복지-의료건강-스마트기술 결합해 돌봄공백 해소 기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9/20 [10:26]

 

▲  부천시는 고려대학교안암병원, 피플앤드테크놀로지와 부천형 스마트 통합돌봄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부천시(시장 조용익)는 지난 19일 고려대학교 안암병원(병원장 윤을식), 피플앤드테크놀로지(공동대표 홍성표)와 부천형 스마트 통합돌봄 『더 안전해지는 스마트홈 서비스』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고령사회 진입과 1인 가구 증가 등 앞으로 급증할 돌봄수요를 대비하고 개인과 지역의 관계망을 회복·강화해 공공돌봄 효과를 높이고자 체결됐다.

 

협약에 따라 부천시는 『더 안전해지는 스마트홈 서비스』 를 기획·운영하고, 고려대학교 안암병원과 피플앤드테크놀로지에서는 ICT 돌봄기기 설치 및 스마트 플랫폼 등을 시에 지원하게 된다.

 

『더 안전해지는 스마트홈』 의 ICT 돌봄기기는 ▴활동 및 주거센서, ▴AI 스피커·태블릿 ▴건강반지로 구성되며, 돌봄이 필요한 대상자 집에 설치해 일상생활 및 건강 관련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상 징후를 예측해 위험신호를 동 담당자에게 알려준다.

 

특히 무자각‧비접촉 센서를 사용해 대상자의 편의성이 높고 지속 관리가 요구되는 돌봄 취약계층의 건강과 안전상태를 매일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홀로 사는 어르신이 전체 시민 중 4%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에 있고,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관계가 약해진 요즘 사회적 고립 및 돌봄 사각지대가 더욱 우려되는 시기에 있다”며, “이번 협약으로 지역사회 돌봄 안전망이 더욱 강화되고 더 많은 시민이 통합돌봄 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천시는 고독사 등 취약계층의 위기 상황을 예방하기 위해 독거노인 응급안전안심서비스 ․ 돌봄플러그 ․ 반려로봇 등 다양한 스마트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돌봄 취약계층의 고독사 예방 및 안전 확보를 위해 주력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