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정통 근대음악문화로 한류관광 선도한다

근대 음악과 한복을 체험하는 특별한 기회 ‘네 멋대로 해라, 시나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9/20 [12:27]

평택시, 정통 근대음악문화로 한류관광 선도한다

근대 음악과 한복을 체험하는 특별한 기회 ‘네 멋대로 해라, 시나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9/20 [12:27]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얼어 있던 문화예술을 깨워 선도하겠다는 포부로 야심찬 관광콘텐츠를 개발했다. 100년 전 근대기의 우리음악과 우리의상을 입고 지금의 아름다운 호수를 즐길 수 있는 특별기획 「네 멋대로 해라, 시나위」가 오는 23일과 24일 이틀간 평택호 내 지영희국악관에서 열린다.

 

‘시나위’는 얽매이는 형식 없이 순간의 감흥을 즉흥적으로 풀어내는 예술로 가장 신명나면서도 자유로운 우리 음악양식이다. 우리 민족만의 가장 독창적인 장르로 가장 어렵다고도 하는 우리 전통음악 중에 최고봉으로 꼽힌다. 우리 역사상 유일무이 시나위 인간문화재가 바로 평택 출신 지영희(전 국가무형문화재 제52호 시나위 보유자) 명인이다.

 

평택시는 그 맥을 이어 국악작곡가와 함께 지영희 명인의 시나위 특성을 연구하여 미국의 즉흥 음악 ‘재즈’와 결합한 테마곡을 창작하여 발표한다. 또한 평택전통문화연구회가 함께하여 근현대 한복과 한지공예 우산을 특수 제작하여 역사적 고증과 전통을 제대로 구현하여 가치를 더욱 높였다.

 

공연관람은 인원제한이 없으며 한복체험은 전화와 이메일 접수를 통해 선착순 100명에게 제공된다. 체험신청서는 평택시 누리집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평택시는 세계 최대 규모의 미군기지가 있는 도시로 외국인 관광객에게 한국 전통을 알릴 수 있는 중요한 한류관광거점도시”라면서 “우리 전통으로 한류문화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큰 포부가 있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