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인구정책위원회 통해 ‘하남형 인구정책’ 논의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9/20 [16:04]

하남시, 인구정책위원회 통해 ‘하남형 인구정책’ 논의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9/20 [16:04]

 

 

하남시(이현재 시장)는 15일 시청 상황실에서 인구정책위원, 관련부서 부서장 등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구정책위원회를 개최했다.

 

인구정책위원회는 ‘저출산·고령사회정책 지원 조례’에 따라 염준호 부시장을 위원장으로 서울대학교 인구정책연구센터 김수연 연구교수, 문병용 하남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 등 정책전문가와 지역전문가, 공무원 등 14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날 위원회는 하남시 인구현황, 2022년 상반기 인구정책 추진실적, 하남시 인구정책 확대 방향에 대한 보고 후 토의를 통한 의견수렴으로 진행했다.

 

하남시는 위원회를 통해 현재 추진하고 있는 8개 분야 143개 사업에 대한 상반기 추진실적과 2023년 이후 인구정책 방향으로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를 통한 공보육 서비스 확대 ▲젊은층 인구유입에 따른 맞춤형 인구정책 확대 ▲출산장려를 위한 산후조리비와 출산장려금 확대 ▲일․가정 양립 정책 확대 등을 보고했다.

 

이날 참석한 위원들은 인구문제에 대한 공감 등을 바탕으로 다문화가족을 위한 멘토·멘티 구성 등 하남의 현실에 적합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위원회 진행을 맡은 김수연 연구교수는 “현재 하남시의 경우 신도시의 특징을 가지고 있지만 다른 신도시와 달리 출산율이 높지 않아 혼인과 출산을 장려할 수 있는 환경조성이 중요하다”며 “일·가정 양립 정책에 대한 전폭적이고 지속적인 정책의 추진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하남시는 앞으로 인구정책 인식개선을 위해 찾아가는 인구교육 뮤지컬 개최 등 새로운 사업 발굴과 함께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다함께 돌봄센터 확충 ▲초고령화 사회를 대비한 어르신일자리센터 신설 등 세대 맞춤형 인구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