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오산 독산성 문화제 다음달 1일 ~ 2일 열려

4년 만에 대면 축제 개최,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 거리, 환경까지 생각한 오산시 대표 축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11:56]

제13회 오산 독산성 문화제 다음달 1일 ~ 2일 열려

4년 만에 대면 축제 개최,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 거리, 환경까지 생각한 오산시 대표 축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9/28 [11:56]

 

 

오산문화재단은 다음 달 1일~2일까지 세교 고인돌공원에서 독산성, 세마대지, 권율장권의 지혜를 기조로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는 제13회 오산 독산성 문화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9년 아프리카돼지열병, 2020년~2021년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4년 만에 대면 축제로 개최되는 이번 축제는 오산시 역사적, 문화적 가치를 시민들과 함께 공유하는 화합의 장으로 시민 참여형 역사문화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권재 오산시장은 “외형적 빅 축제보다는 시민의 참여 속에 시민과 함께하는 시민이 즐거운 축제”를 당부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 ‘시민 노래자랑’, 오산대학교 공연축제콘텐츠학과와 협력해 오산시 6개 행정동의 역사, 지명유래, 마을 설화, 문화 자원을 주제로 한 주민 참여형 ‘독산성 마을’을 운영하고 금암초등학교, 문시초등학교 학생들의 마음을 담은 소원등불 ‘1593 승리의 빛’을 전시한다.

 

공연 프로그램으로 마술쇼, 드로잉쇼, 퓨전국악공연, 연희공연, 클래식공연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준비해 선보이며 조선시대 문화를 체험하는 ‘1593 공방’, ‘1593 LIVE’를 진행한다. 이외 ‘독산성 과거시험’을 열어 가족이 함께 오산 과거시험에 도전할 수 있는 재미난 자리도 마련했으며 축제장을 찾은 관람객에게 추억 한 컷을 선물하는 포토존도 운영한다.

 

체험 프로그램인 ‘1593 공방’은 일회용품과 플리스틱이 없는 플라스틱 프리존으로, 축제를 밝힌 ‘1593 승리의 빛’ 소원 등불은 축제 이후 재생 휴지로 재탄생된다.

 

재단 관계자는 “쓰레기 배출량을 줄이고 환경을 생각하는 지속 가능한 축제로 만들기 위해 이번 독산성 문화제는 먹거리 행사를 운영하지 않는다”며, “행사장 앞 식당가를 안내해 행사장 먹거리 문제를 해소할 계획이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