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성남 복정정수장에 “곰팡·흙냄새 먹는 하마” 설치

市, 고도정수처리시설 기공식 열어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4/27 [13:38]

성남 복정정수장에 “곰팡·흙냄새 먹는 하마” 설치

市, 고도정수처리시설 기공식 열어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4/27 [13:38]

▲ 은수미 성남시장 복정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 및 정수장 개량공사 기공식 참석 인사말 모습(사진제공=성남시청)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 고도정수처리시설 및 정수장 개량공사 기공식 시삽 퍼포먼스행사 은수미 성남시장 참석 모습(사진제공=성남시청)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성남=팝업뉴스)하인규 기자=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복정정수장에 “곰팡냄새, 흙냄새를 먹는 하마”인 고도정수처리시설이 오는 2023년 말에 설치된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분당에만 공급하는 고도정수 처리 수돗물을 수정·중원지역 주민에게도 공급하려고 중앙부처를 오가며 협의해 지지부진하던 국비 지원금 중 일부(145억원)를 우선 지원받았다.

 

사업에 추진에 속도가 붙어 성남시는 이달 1일 복정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 공사를 시작했다.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기원하기 위해 4월 24일 오전 11시 복정정수장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과 성남시의회 의장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도정수처리시설 및 정수장 개량공사 기공식’도 열었다.

 

고도정수처리시설은 고온, 가뭄 등으로 조류가 대량 발생할 때 물에서 나는 흙냄새, 곰팡냄새를 제거한다.

 

오존 처리와 입상 활성탄인 숯으로 한 번 더 걸러주는 과정을 추가해 기존 정수처리 공정으로는 잡기 어려운냄새 등을 잡아낸다.

 

복정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에는 총사업비 1051억원(국비 296억원 포함)이 투입된다.

 

시설이 낡아 현재 가동 중지 중인 3만4000t/일 용량의 정수장 개량공사를 동시 진행해 고도정수처리시설이 설치 완료되면 하루 28만t이던 복정정수장의 수돗물 생산·공급량은 하루 31만4000t으로 늘게 된다.

 

이곳에서 고도 정수 처리되는 수돗물은 성남시민의 75%인 수정·중원지역 전체와 분당 일부 지역 주민 72만 명에 공급된다.

 

분당지역 수돗물은 한국수자원공사가 운영하는 성남정수장(수정구 사송동)에서 고도 정수 처리해 공급하고 있다.

 

애초 복정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 사업은 2011년 환경부의 국비 지원 사업에 선정돼 사업비를 국비 70%, 시·도비 30%씩 분담하기로 하고 추진됐다.

 

국비 지원이 더뎌 사업 착공을 못하다가 은수미 성남시장이 지난해 7월 기획재정부를 설득, 국비 296억원 중 145억원을 우선 지원받아 이번에 ‘첫 삽’을 뜨게 됐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고도정수처리시설 및 정수장 개량공사는 성남시민 모두가 고도 정수 처리된 수돗물을 공급받게 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