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재난안전대책본부 정동균 군수, 긴급 회의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ɑ로 격상

모든 공공체육시설 폐쇄, 오후 9시 이후 전 군민 이동 자제, 군청사 및 읍.면사무소 출입 제한, 요양시설, 주간보호시설 집중관리 등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2/05 [17:33]

양평군재난안전대책본부 정동균 군수, 긴급 회의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ɑ로 격상

모든 공공체육시설 폐쇄, 오후 9시 이후 전 군민 이동 자제, 군청사 및 읍.면사무소 출입 제한, 요양시설, 주간보호시설 집중관리 등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2/05 [17:33]

▲ 정동균 양평군수 5일 전간부 공무원 긴급회의 주재 모습 (사진제공=양평군청)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 양평군 남영애 보건정책과장 코로나19확산 긴급 전간부공무원 회의의에서 코로나19 현 상황 설명 모습 (사진제공=양평군청)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 양평군 5일 코로나19 확산 긴급 전간부 공무원 회의 모습(사진제공=양평군청)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팝업뉴스)하인규 기자=양평군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5일 오후 3시, 군청 대회의실에서 전 간부 공무원을 소집해 긴급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양평군 전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5일 오후 5시부터 2.5단계+ɑ로 격상키로 했다.

 

12월 1일부터 4일까지 나흘만에 16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데 이어 5일에는 26명의 무더기 확진자가 발생하며 양평 전 지역에 바이러스가 확산될 수 있다는 위기감에 따른 조치다.

 

이날 결정된 방역 조치를 살펴보면,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모든 공공체육시설 폐쇄, ▶오후 9시 이후 주민 이동 자제 권고, ▶군청사 및 읍.면사무소  ㅊ출입 제한, ▶모든 다방(휴게음식점) 영업중지 권고, ▶요양시설·주간보호시설 등 취약시설 집중관리, ▶모든 마을회의, 이장회의 등 자제, ▶마스크 미착용 단속 강화, ▶ 공직자 지역주민 접촉 최소화 등이다.

 

이날 회의에서 정동균 양평군수(양평군재난안전대책본부장)는 “지금이 양평의 2차 대유행으로 상황으로 현재 확진자의 대부분이 무증상 확진자가 많아 1차 때보다 더욱 심각한 상황”이라며, ”군민여러분들께서 이번의 대유행의 안정 시까지 긴급 조치를 철저히 지켜주시고, 이웃 주민과도 차를 마시거나 하는 일상도 자제하시고 너무하다 싶을 정도의 사회적 거리를 두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