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여성가족재단,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 겪는 아동청소년들 지원 필요”

「코로나19에 따른 아동청소년의 위기」 이슈분석 발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2/31 [09:33]

경기도 여성가족재단,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 겪는 아동청소년들 지원 필요”

「코로나19에 따른 아동청소년의 위기」 이슈분석 발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2/31 [09:33]

▲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경기=팝업뉴스)하인규 기자=경기도여성가족재단이 ‘코로나19에 따른 아동청소년의 위기’와 관련한 이슈분석을 발간했다.

 

아동청소년은 본인들의 어려움에 대해 스스로 목소리를 높일 수 없다는 점에서 코로나19에 따른 공공서비스의 접근과 구조적 불평등을 경험할 가능성이 높은 계층으로 주의가 요구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아동청소년의 건강 관련 위기는 다양한 방면에서 나타나고 있다. ▲감염의 위기 ▲등교할 수 없고 친구들과 활동하지 못하는 것에서부터 오는 스트레스로 인한 정신건강의 위기 ▲체육활동 감소로 인한 신체건강 발달상 위기 ▲영양 불균형으로 인한 위기 등이다.

 

특히 위기아동청소년은 더 큰 어려움을 경험한다. 가정 밖 청소년은 시설이용 전 코로나19검사의 음성판정을 받을 때까지 자가격리가 필요하지만 지역사회 내 추가적인 공간이 부족하다. 장애진단을 받은 아동청소년의 경우 가정 내 돌봄 문제나 제한적인 긴급돌봄서비스 이용, 통학차량의 운행중단 등의 어려움을 직접 경험하고 있다.

 

이 밖에 경기도 청소년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해 상담을 위한 고민의 유형이 변화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 의하면 2020년에는 전년대비 생활습관 및 외모(34.5%↑), 성(28.5%↑), 가족관련 고민(24.8%↑) 관련 상담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담내용에는 무기력한 생활, 컴퓨터 사용에 따른 부모-자녀간 갈등, 또래와의 만남 감소 및 학업차질에 따른 우울불안 등이 포함되어 있다.

 

전민경 연구위원은 “아동청소년이 민주시민으로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식에 대한 전환과 관련서비스 수행기관의 관리체계에 대해 고민”해야 하며 “삶의 방식은 변하였으나 아동청소년의 기본권(건강권, 교육권 등)은 보장되는 사회가 될 수 있도록 경기도의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