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한파와 폭설에 긴급 제설작업 총력 대응

6일 오후 8시부터 제설대책 2단계 상향 발령해 폭설에 긴급 밤샘대응 ...류경기 중랑구청장, 구민에게 내 집 앞 눈치우기 참여 독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18:53]

중랑구, 한파와 폭설에 긴급 제설작업 총력 대응

6일 오후 8시부터 제설대책 2단계 상향 발령해 폭설에 긴급 밤샘대응 ...류경기 중랑구청장, 구민에게 내 집 앞 눈치우기 참여 독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07 [18:53]

▲ 중랑구 제설작업 모습 (사진제공=중랑구청)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팝업뉴스)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기상청 예보에 따라 6일 오후 8시부터 제설대책을 2단계로 상향조정하고 총력 대응에 나섰다.

 

구는 공무원 418명과 주민 537명, 용역 24명 등 979명의 인력을 동원하고 제설장비 28대와 염화칼슘과 소금 등의 제설자재 260톤을 사용해 밤새도록 긴급 제설작업을 실시했다.

 

▲ 중랑구 제설작업 모습 (사진제공=중랑구청)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먼저 50.29km 구간에 달하는 망우로 등 28개 도로와 이면도로 등 취약지에 4~5차례 제설제를 살포하고 이면도로에는 1톤 살포기를 동원해 제설작업을 진행했다.

 

하천 제설작업도 실시했다. 중랑천과 묵동천 진입로 24개소와 자전거도로, 산책로, 제방과 계단을 꼼꼼히 정비해 보행 편의를 도모했다.

 

이에 더해 지역 내 공원과 등산로, 산책로, 경사로의 제설작업도 진행됐다. 구 공원 51개소와 용마산 자락길과 망우산 둘레길 등 7개소, 용마폭포공원과 봉화산근린공원 등의 16개소 등을 정비하고 주민 안전을 위해 용마산 자락길과 봉화산 무장애길도 통제했다.

 

특히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SMS를 발송, 내 집 앞 눈치우기 참여를 독려해 눈길을 끈다. 구청의 가용인력을 총 동원하고 있으나 많은 양의 눈을 얼기 전에 치우기 위해 내 집 앞과 점포 앞에 쌓인 눈을 치워 어르신과 어린이가 안심하고 다닐 수 있도록 따뜻한 동참을 부탁드린다는 내용을 전했다.

 

한편 구는 도로 안전이 확보될 때 까지 제설작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구는 지난 11월 겨울철 제설 대비를 위해 제설제 1,191톤과 제설장비 7종 65대를 확보해 만전을 기했다. 주요도로 및 취약지점 77개소에 제설제 보관함을 설치하고 이면도로 취약지 5개소에 자동액상살포기 17대를 설치함은 물론 동주민센터와 공동주택 152개 단지에 제설제를 사전지원 한 바 있다.

 

구 관계자는 한파경보가 발효됨에 따라 기상정보를 수시로 확인하고 어린이와 노약자는 외출 자제, 방한의류 착용, 동파사고 방지, 대중교통 이용 등 한파 행동요령을 숙지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