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신속한 제설로 도민 피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해달라”

12일 18시 기준. 경기도 10개 시에 대설주의보, 도, 비상1단계 근무 돌입.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18:50]

이재명 경기도지사, “신속한 제설로 도민 피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해달라”

12일 18시 기준. 경기도 10개 시에 대설주의보, 도, 비상1단계 근무 돌입.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12 [18:50]

▲ 이재명 경기도지사 12일 오후 대설주의보 대책 31개 시장군수 긴급영상대책회의 주재 모습(사진제공=경기도청)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설주의보 특보 속 31개 시장군수 긴급영상대책회의 주재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경기=팝업뉴스)하인규 기자=12일 오후 경기도 10개 시군에 대설주의보가 내린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신속한 제설작업을 당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오후 5시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31개 시장군수와 긴급영상대책회의를 열고 “신속한 제설로 도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잘 살펴주시고 피해복구문제도 빨리 처리될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이어 “코로나19에 이어 조류독감에 돼지열병까지 겹쳐서 너무 힘든 와중인데 눈까지 내려 공직자 여러분들이 너무 힘드실 것 같다”면서 “ 필요한 지원 사항 말씀해주시면 가능한 범위에서 최대한 수용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경기도에는 12일 저녁 6시 기준 광명과 시흥, 고양, 김포, 가평, 남양주, 구리, 과천, 안양, 군포 등 10개 시·군에 대설주의보가 내렸다. 경기도는 12일 오후 3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총무과 등 10개 부서 직원들이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도는 지난 주 6일과 7일 내린 폭설로 큰 피해를 입은 만큼 출퇴근 시간대 교통마비 등으로 인한 도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 눈에는 선제적으로 철저히 대비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도는 대설주의보에 앞서 이날 오후 3시 경기도 전역에 ‘경기도지역에 1~3cm 눈이 예상되니 퇴근길 대중교통이용, 눈길 미끄럼주의 등 안전에 주의바랍니다’라는 내용의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했다.

 

또한 도는 고양시 현천동, 시흥 대야동 도내 116개 취약구간에 제설차량과 장비를 전진배치 했으며 제설제 사전살포 등 선제적 제설작업에 들어갔다. 또, 각 시군에 녹은 눈이 얼면서 도로결빙이 예상되는 고갯길이나 이면도로 등 제설취약 구간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고, 제설제 사전살포, 차량 감속안내 등 안전조치를 하도록 했다.

 

이면도로 등 마을도로는 지역자율방재단 등 가용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잔설제거와 제빙을 실시하도록 하고, 주민들을 대상으로 내 집·가게 앞 눈치우기 협조안내를 독려하도록 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12월 결빙취약구간에 대한 안내를 강화하기 위해 새벽에도 운전자가 감지할 수 있는 LED표지판을 지방도 90곳과 시군도 179곳에 설치했다.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