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과수 화상병 예방을 위한 동계예찰 나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02:09]

남양주시, 과수 화상병 예방을 위한 동계예찰 나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13 [02:09]

▲ 배나무 화상병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팝업뉴스)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2월 말까지 관내 사과, 배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과수 화상병 예찰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과수 화상병은 사과, 배 등 장미과 식물이 마치 불에 타서 화상을 입은 것과 같이 조직이 검거나 붉게 말라 죽는 전염병으로, 치료약제가 없어 발생하면 발병주 매몰이나 폐원 조치를 피할 수 없기 때문에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시는 매년 2회(6~7월)의 정기예찰을 실시하였으나 지난해 경기도 내 과수화상병 발생율이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동계예찰(1~2월)을 추가로 진행할 계획이다.

 

농가에서는 ▲일반 궤양 제거 및 약제 도포 작업 실시 ▲가지 잔재물 매몰 또는 폐기 ▲농작업 도구 소독(70% 알코올 또는 락스 20배 희석) 철저 ▲외부지역 작업자 관내 활동금지 ▲화상병 발생지역 묘목 구매 자제 ▲예방약제 살포 등의 사항을 지켜서 화상병 유입을 차단해야 한다.

 

한편, 남양주시는 연중 과수 화상병 발생 및 의심주에 대해 「농가신고제」를 운영하고 있으며, 화상병 동계방제를 위해 3월 초 약제를 사과, 배 재배 농가에 배부할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남양주시농업기술센터 농업기술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