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회,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경기북부 추가 이전 건의문 발표

실질적인 균형발전 위해 300명 이상 규모의 공공기관 추가 이전 강력 건의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4 [18:25]

양주시의회,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경기북부 추가 이전 건의문 발표

실질적인 균형발전 위해 300명 이상 규모의 공공기관 추가 이전 강력 건의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14 [18:25]

▲ 양주시의회 전경 (사진제공=양주시의회)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팝업뉴스)하인규 기자=양주시의회(의장 정덕영)는 13일, 의원 일동 명의로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경기북부 추가 이전 건의문’을 발표했다.

 

양주시의원들은 “경기도의 실질적인 균형발전을 위하여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등 직원 300명 이상 규모의 공공기관 추가 이전이 필요하다”고 경기도에 강력히 건의했다.

 

그동안 경기도는 불철주야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노력해왔다. 이재명 도지사가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있어야 한다”고 수차례 강조했기 때문이다.

 

도는 지난 2019년 12월 경기관광공사 등 3개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을 고양시로 이전한 데 이어 경기교통공사 등 5개 기관의 이전과 신설을 양주시 등으로 확정했다.

 

최근 이루어진 5개 공공기관 이전(신설) 시군은 접경지역 1곳, 행정 인프라가 부족한 2곳, 한강 수계의 수질과 녹지 등 자연환경을 보전할 필요가 있는 2곳으로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균등하게 배분된 것으로 도민들은 평가하고 있다.

 

특히, 양주시는 지난해 경기교통공사 유치를 통해 북부지역 광역교통 발전의 신 성장 동력을 얻었다. 경기교통공사 설립을 통해 양주시는 향후 5년 동안 1,323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1,047명의 일자리 창출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이미 경기북부로 이전을 발표한 8개 기관 중 6곳은 직원 200명 이하의 중소규모공공기관이라는 점에서 지역 발전과 성장에 크게 기여하지 못할 것이라는 여론이 많다.

 

따라서, 그동안 지속적으로 이어온 경기도의 노력과 354만 북부시민의 희망을 이어가기 위해서 직원 300명 이상 규모의 공공기관이 경기북부로 추가 이전하는 과감한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다.

 

양주시의원들은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등은 주택개발과 기업의 투자유치, 소상공인 진흥을 통해 인구 유입과 지역 발전에 실효성이있는 공공기관”이라며 “이들 기관의 경기북부 추가 이전은 곧 균형발전의 초석이다”고 주장했다.

 

양주시의회는 이날 발표한 건의문을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보내 경기북부 도민의 지역발전 염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