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버스인력난 만반의 준비 중‥이화순 부지사 버스운전자 양성교육 현장점검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버스운전자 수급 문제 해결에 대한 대응사항 점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5/06 [17:22]

경기도, 버스인력난 만반의 준비 중‥이화순 부지사 버스운전자 양성교육 현장점검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버스운전자 수급 문제 해결에 대한 대응사항 점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5/06 [17:22]

▲ 이화순(가운데) 부지사 버스운전자 양성교육 현장 방문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 이화순 부지사 관계자로 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경기도=팝업뉴스)하인규 기자=주 52시간 노동시간 단축과 관련 버스 운전자 수급문제가 사회적 현안으로 떠오른 가운데,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버스운전자 양성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현장방문에 나섰다.

 

이화순 부지사는 2일 오후 ‘버스운전자 양성교육’이 이뤄지고 있는 한국교통안전공단 화성 교통안전체험교육센터를 방문, 현재 버스운전자 수급 문제 해결에 대한 도의 대응사항을 점검하고 철저한 안전운전 교육을 당부했다.

 

‘버스운전자 양성교육’은 개정 근로기준법 시행에 따른 버스운전자 부족에 대응하기 위해 전국최초로 도에서 추진 중인 사업이다. 노선버스 노동시간이단축돼 기존 격일제에서 1일2교대제로의 근무형태 전환이 필요, 8천~1만2천여 명의 추가채용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에서다.

 

도에서는 이 사업을 통해 2017년 10월부터 현재까지 1,082명의 교육생을 양성했고, 이중 약 70%인 783명에게 취업을 지원했다. 무엇보다 운전 실습교육 및 버스업체 취업연계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 현재 약 720명의 양성교육 신청자가 대기 중이다.

 

이날 이화순 부지사는 도청 버스정책과 및 양성교육 실시기관인 화성 교통안전체험교육센터 관계자 10여명과 함께 버스운전자 양성교육과 일자리상담 과정을 점검하고 관계자를 독려했다.

 

특히 이 부지사는 최근 노동시간 단축으로 인한 인력 품귀 현상으로, 경력 부족버스운전자에 의한 사고 발생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상황임을 감안, 버스운전자 양성교육의 원활한 추진과 안전운전 교육 실태를 중점적으로 살폈다.

 

이 자리에서 교육센터 관계자들은 버스운전자 양성교육 이수자들이 여타 경기도 버스운전자들에 비해 사고율이 낮음을 강조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안전 운전능력 함양을 위해 기본적인 운전교육은 물론, 교육생의 수준을 고려한 맞춤형 교육에 더욱 힘쓸 계획임을 보고했다.

 

이에 이화순 부지사는 관계자들에게 “도민이 대중교통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교육을 더욱 강화해 달라”며 “특히 도의 대표 일자리사업이므로 희망자는 누구나 쉽게 참가해 안전한 버스운전능력을 함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