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의회, 교통지옥 해소 촉구 결의문 채택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2/17 [09:12]

구리시의회, 교통지옥 해소 촉구 결의문 채택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2/17 [09:12]

▲ 제283회 구리시의회 임시회에서 "구리시 교통지옥 해소 촉구 결의안"을 대표발의하는 김형수 부의장 모습 (사진제공=구리시의회)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팝업뉴스)하인규 기자=구리시의회(의장 박석윤)는 지난 2월15일 폐회한 제283회 구리시의회 임시회에서 ‘구리시 교통지옥 해소 촉구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구리시의회 의원 일동은 구리시 교통지옥 해소 촉구 결의안을 통해 서울과 인접한 사통팔달 교통의 요지인 구리시의 시민들이 최근 인근 신도시 개발에 따른 교통문제로 인해 정신적, 경제적 유·무형의 피해가 극에 달하고 있으므로 중앙정부에 광역 교통망을 시급히 확충하고, 구리시민을 위한 세제 감면 혜택을 마련하는 등 해결방안을 조속히 수립하여 줄 것을 촉구하였다.

 

구리시 교통지옥 해소 촉구 결의안을 대표발의한 김형수 부의장은 “교통체증의 주요 원인은 구리시 주변에 들어선 진접·별내·다산 일대의 신도시 인구 약 25만명의 서울방향 출근 의존도가 약40%이기 때문이다. 향후 제3기 신도시로 지정된 남양주 왕숙·양정지구에 약18만 여명이 입주하면 교통체증이 한층 극심해질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가 교통 대재앙을 몰고 온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교통지옥이 해소될 수 있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하여야 한다.”라고 강력히 요구하였다.

 

제283회 임시회를 방청한 시민 A씨는“구리시가 수도권 동북부권의 교통 관문이다 보니 늘어나는 교통수요로 인해 출퇴근 시간대에 극심한 혼잡이 반복되어 고통스러웠는데 시의원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어 희망적이다.”며 “이번 결의안을 통해 교통 혼잡이 해소될 수 있는 대책이 마련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