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산불 위험성 심상치 않다

국립산림과학원, 한반도 산불 기상지수 분석 및 1월 산불 위험도 예측
2000년 이후 1월 산불 발생 위험성 50% 상승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1/07 [09:32]

1월 산불 위험성 심상치 않다

국립산림과학원, 한반도 산불 기상지수 분석 및 1월 산불 위험도 예측
2000년 이후 1월 산불 발생 위험성 50% 상승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1/07 [09:32]

(팝업뉴스)하인규 기자=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우리나라 산불 기상지수 변화 경향을 분석하고 1월 산불 발생 위험도를 예측한 결과, 평년보다 산불 위험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60년간(1960~2020)의 기상관측 자료를 활용하여, 20년 단위로 산불 기상지수 변화를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봄.가을철의 산불 발생 위험도가 증가하는 경향을 나타냈으며, 1월 산불위험도의 증가 폭이 가장 두드려졌다.

 

▲ 산불 현장.(사진=산림청)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특히, 2000년 이후에는 1월의 산불 기상지수가 약 2~4 정도 증가하였는데, 이는 상대적으로 산불 발생 위험성이 약 30~50% 높아진 수치이다.

 

1년 중 1월에 발생한 산불 비율은 1990년대 5.7%에서 2000년대 6.2%로, 2010년대에는 7.4%로 높아졌다.

 

특히, 2021년은 전체 산불 중 13%에 해당하는 44건의 산불이 발생하였다.

 

또한, 기상.기후인자를 활용하여 올해 1월의 산불 발생위험을 예측.분석한 결과, 높은 해수면 온도, 낮은 상대습도의 영향으로 과거 39년 분석 자료 중 10번째로 위험성이 높았다.

 

특히 온도가 산불 발생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온도가 1.5℃ 증가하면 산불 기상지수는 8.6% 상승하고 2.0℃가 증가하면 13.5%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1월 산불 발생 위험 예측.(이미지=산림청)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1월 산불 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매년 2월~5월, 11월~12월 중순까지 지정되었던 산불 조심기간이 더 길어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불.산사태연구과 이창우 과장은 “ 과학적 자료 분석을 근거로 한 ‘기상.기후인자를 활용한 산불 발생위험 중장기 예측’을 통해 산불 발생에 대한 경각심을 주는 한편 산불위험변화 선제적 대응체계 마련으로 산불 관리능력을 향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