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최첨단 자동재단 시스템 갖춘 패션봉제 공용장비실 확대 조성!

- 예전 망우본동 청사를 활용, 2층에 73평 규모 중랑구 패션봉제 공용장비실 조성
- 서울시 스마트공정화 지원사업으로 4억 2천만원 투입, 최첨단 자동재단 시스템 구축
- 대량 재단 가능한 자동재단 설비를 도입해 생산성 증대와 경쟁력 강화 기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1/07 [12:06]

중랑구, 최첨단 자동재단 시스템 갖춘 패션봉제 공용장비실 확대 조성!

- 예전 망우본동 청사를 활용, 2층에 73평 규모 중랑구 패션봉제 공용장비실 조성
- 서울시 스마트공정화 지원사업으로 4억 2천만원 투입, 최첨단 자동재단 시스템 구축
- 대량 재단 가능한 자동재단 설비를 도입해 생산성 증대와 경쟁력 강화 기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1/07 [12:06]

▲ 중랑구 패션봉제 공용장비실 내부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팝업뉴스)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예전 망우본동 청사로 쓰였던 건물 2층(중랑구 망우로77길 12)을 활용해 240㎡(73평) 규모로 중랑구 패션봉제 공용장비실을 확대 조성했다. 지난해 12월 시범운영을 마치고 올 1월부터 본격 운영을 시작했다. 구는 공용장비실 확대 조성을 통해 지역 봉제업체의 생산성과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패션봉제 공용장비실은 지난해 구가 서울시 의류제조업 집적지 스마트공정화 지원사업 공모에 지원 및 선정돼 지원받은 4억 2천만원으로 첨단 설비를 갖췄다. 장비실에는 CAM/CAD 자동재단기, 자동연단기, 연단테이블 등 최첨단 자동재단 설비가 설치됐다. 자동재단실이 겸비된 공용장비실은 중랑구가 서울시 자치구 중 6번째다.

 

장비실을 이용하면 재단실장과 재단사, 재단보조 등 전문 운영인력의 도움을 받아 기존에 수작업으로 진행하던 패턴 및 마카, 연단, 재단작업을 자동으로 빠르게 진행할 수 있다. 또한 웰팅기나 바스미싱, 엔드리스, 오드람프와 같은 특수 봉제장비를 무상으로 임대받을 수도 있다.

 

특히 자동재단 설비를 이용하면 원단 낭비를 줄일 수 있어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 시간 및 원가 절감 등 경쟁력 확보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용 대상은 중랑구에 사업장이 있는 의류제조 메인 생산업체와 중랑구 의류제조 업체를 이용하는 디자이너 등으로 비용은 무료다. 서비스 이용을원하는 업체는 공용장비실 재단일정표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이 가능하며 자세한 문의는 전화를 통해 상담할 수 있다.

 

현재 장비실을 이용하고 있는 한 지역 의류제조업체 대표는 “몇 년 전 제안했던 이야기가 실제로 실현돼 작업지시서와 패턴, 원단만 가져가면 무료로 재단을 할 수 있어 정말 기쁘다”라고 말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지역 산업경제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패션봉제산업 활성화를 위해 현장의 의견을 적극 수렴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역 패션봉제업체의 생산력 향상과 경쟁력 확보를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