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구로구민 민원 해결 위한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은 원천 무효”

광명시 ‘국토부는 차량기지 이전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6/02 [14:00]

광명시,“구로구민 민원 해결 위한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은 원천 무효”

광명시 ‘국토부는 차량기지 이전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6/02 [14:00]

▲박승원 광명시장 발언 모습 (사진제공=광명시청)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 공청회장 모습 (사진제공=광명시청)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광명=팝업뉴스)하인규 기자=국토교통부는 5월 31일 오전 광명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공청회가 필요하다는 주민의견에 따라 개최되었으며, 교통, 철도, 부동산, 환경전문가와 시민 800여 명이 참석했다.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에 대한 간략한 설명이 있은 후 공청회가 시작되었으며, 공청회 토론 좌장은 이상문 교수(협성대학교)가 맡았다. 토론자로 국토교통부 측에서는 최정섭 상무이사(미래환경기술), 권민근 상무이사(삼안), 고승영 교수(서울대학교), 김구한 부사장(KRTC)가 나왔고, 광명시민 추천으로 이양주 연구원(경기연구원), 이승봉 상임대표(광명시민단체협의회), 김준환 교수(서울디지털대학교), 김현수 씨(광명시민)가 나섰다.

 

▲ 공청회장 모습 (사진제공=광명시청)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이승봉 대표는 “보금자리가 해제되면서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이 기존과 다르게 변경되어 진행되고 있다. 그 과정에 광명시민들에게 설명하고 의견을 청취한 적은 한 번도 없다”며 “광명의 자연생태계를 파괴하고 사업추진 근거도 없는 구로차량기지 이전은 중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준환 교수는 “구로차량기지를 광명으로 이전하는 타당한 근거가 없고 차량기지 이전으로 교통편익을 제공한다는데 그 근거는 도대체 뭔지 설명해 달라”고 말했다.

 

▲ 공청회장 모습 (사진제공=광명시청)     ©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한 시민은 “광명에 이미 두 개의 차량기지가 있는데 구로에 있는 차량기지를 또 광명으로 보내는 것은 부당하다”고 말했으며 다른 한 시민은 동영상과 사진까지 준비해 와 차량기지 이전의 부당함을 호소했다.

 

또 다른 시민은 “타당성 재조사 보고서에서 밝힌 구로차량기지 이전에 대한 목적과 오늘 공청회에서 밝힌 목적이 다르다“며 ”목적이 흔들린 사업은 진행해서는 안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공청회의 마지막 의견으로 “국토교통부에서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은 타당성은 없고 광명의 미래와 환경을 파괴하는 등 피해만 커지는 것으로 중단되어야 한다”며 “현재 진행 중인 용역을 중단하고 국토부는 원점에서 재검토해 다른 대안을 찾아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구로차량기지 이전과 관련한 최종 입장을 정리해 국토교통부, 한국철도공사, 서울시, 구로구, 경기도 등 유관기관에 통보할 예정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