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불법시설물 철거한 포천 백운계곡 등 3곳. ‘청정계곡’ 관광명소로 육성

경기도, 생활SOC(편의시설) 정비된 청정계곡 복원지역 중 관광명소 프로그램 3곳 선정·운영 - 포천 백운계곡, 여주 주록리계곡, 가평 조무락골 등 3개 지역 대상 ○ 물놀이·자연 체험 등 방문객들을 위한 관광 콘텐츠 발굴 추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4/05 [10:14]

경기도, 불법시설물 철거한 포천 백운계곡 등 3곳. ‘청정계곡’ 관광명소로 육성

경기도, 생활SOC(편의시설) 정비된 청정계곡 복원지역 중 관광명소 프로그램 3곳 선정·운영 - 포천 백운계곡, 여주 주록리계곡, 가평 조무락골 등 3개 지역 대상 ○ 물놀이·자연 체험 등 방문객들을 위한 관광 콘텐츠 발굴 추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4/05 [10:14]

(경기=팝업뉴스)하인규 기자=경기도가 불법시설물을 철거해 ‘청정계곡’으로 발돋움한 포천 백운계곡 등 3곳을 대상으로 관광명소화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도는 ‘청정계곡 관광명소화 대상 지역 선정’ 공모사업을 통해 ▲포천 백운계곡 ‘사계절 피크닉 체험’ ▲여주 주록리계곡 ‘사슴이 뛰어노는 주록리 계곡 체험’ ▲가평 조무락골·용소계곡 ‘반딧불이의 귀환’을 최종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도와 경기관광공사는 공모에서 선정된 시·군에 예산 지원뿐만 아니라 관광·마케팅 분야 전문가 자문단의 밀착 컨설팅을 제공한다. 특히 3개 지역에서만 체험이 가능한 콘텐츠를 집중 육성할 계획이며, 찾아가는 경기관광홍보관 등 온·오프라인 홍보 지원을 통해 청정계곡을 도민의 관광 목적지로 알린다.

 

시·군별 사업 구상을 보면 포천시는 여름 성수기뿐만 아니라 봄·가을철에도 계곡 소풍이 가능하도록 ‘선택형 피크닉 패키지’를 개발했다. 성수기와 비성수기 방문객 모두가 만족하는 관광 상품을 발굴하고, 포토존을 설치해 볼거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여주시는 주록리계곡과 울창한 숲, 주록리 마을에서 운영하는 체험활동 프로그램 등을 유기적으로 활용해 소규모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체험·휴양(힐링)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계곡 물놀이, 목공예 체험, 자연체험, 숲해설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연중 진행, 사계절 내내 주록리계곡의 매력을 더할 생각이다.

 

가평군은 청정지역으로 지정된 적목리 조무락골·용소계곡 일대에서 청명한 자연환경을 활용한 관광프로그램을 추진한다. 야경 관찰·명상·둘레길 걷기(트래킹)·찾아가는 소공연 등이 있다.

 

최용훈 경기도 관광과장은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지역상권 활성화뿐만 아니라 청정계곡이 사시사철 방문 가능한 관광모델로 정착하기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이번에 선정된 3개 지역을 포함한 청정계곡을 대상으로 계곡의 매력을 담은 작품을 발굴하는 온라인 공모전(사진, 동영상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공모전은 6월께 경기도 홈페이지와 경기관광포털을 통해 공지될 예정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